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07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탐방] 싱싱한 먹거리 풍부한 가로림만 갯벌
날이 밝아오면 바닷물이 해변을 서서히 떠나기 시작한다. 새벽을 맞이하는 해변에 그려놓은 그림을 감상하느라 눈과 마음이 바쁘다. 해변 위 이미지들이 서서히 사라지고 뻘 속에 숨어있던 돌멩이들과 모래알들이 울퉁불퉁 돋아나오면서 해변은 고요해졌다. 갯고둥들
태안신문사   2020-09-24
[탐방] 가로림만의 보물 쇄팽이 해변을 걸으며
태풍 하이선이 지나간 해변에는 물길이 깊게 파인 흔적이 크게 남아있다. 알록달록한 굵은 모래알들이 깨끗하게 씻겨져 햇볕에 몸을 말린다.황발이(붉은발 농게), 능쟁이(칠게), 돌장게, 풀게, 흰발농게 등 우리가 '게'라고 불리는 게들은 모
태안신문사   2020-09-15
[기자수첩] 복잡해진 셈법… ‘사면초가’에 놓인 허베이조합 태안지부
[기자수첩] 사면초가(四面楚歌). 사방에서 들리는 초(楚) 나라의 노래라는 뜻이다. 이는 오늘날 아무에게도 도움이나 지지를 받을 수 없는 고립된 상태에 처하게 된 것을 이를 때 쓰는 고사성어다.요즘의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태안지부에 딱 들어맞는 고사성어
김동이 기자   2020-09-10
[탐방] 태풍이 다가오는 가로림만에서 무탈을 기원하다
“태풍 ‘마이삭’이 서해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주민 여러분들께서는 강풍,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선박, 어망 어구 등 시설물 사전 점검, 대비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청산리 이장님 마을 방송이 바다 건너 도내리 해변에까지 아련한 메아리처럼 들려온다.들
태안신문사   2020-09-10
[탐방]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 흰발농게와 마주하다
바닷물이 길을 열어주는 대로 철퍽철퍽 물길을 걸어 풀등에 도착했다. 풀등 위에는 내가 모르는 세상이 있을 것만 같았다. 바닷물이 하루에 두 번, 신비로운 길을 보여주고 사라지는 지매 섬 풀등, 자갈들은 어디서 왔는지, 오랫동안 쌓여 바다 한가운데 신비
태안신문사   2020-09-03
[기자수첩] 태안군의사회도 지역 공동체의 일원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7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간다고 한다. 정부가 1년에 400명씩 10년에 4,000명의 의사를 늘려 의료취약지역과 감염병 예방, 응급구조 등 공공의료 확보에 나선다는 것이 핵심으로 이마저 정부가 대부분 재 논의 할 수 있으니 코로나
신문웅 기자   2020-09-03
[탐방] 쌍섬에서 만난 인심 좋은 이간난 어머니를 만나다
섬까지 오토바이와 트럭이 들어간다. 물이 빠지면서 물속에서 놀던 물고기들이 떠나고 자갈돌이 길을 지키는 뻘길을 걷는다. 발걸음 소리에 식사 중이던 게들은 놀라 구멍 속으로 재빨리 숨는다. 높이뛰기 대회 참가하려고 열심히 연습 중이던 말뚝망둥이들은 더
태안신문사   2020-08-26
[탐방] 가로림만 한 가운데 있는 사랑을 나누는 것처럼 보이는 ‘쌍섬’과 마주하다
긴 장마가 떠날 기미가 안 보이지만 입추가 지났으니 가을은 문 앞에 와 있다.멈출 줄 모르는 장맛비는 해변에 염기를 모두 씻어버렸다. 염기 없는 해변에는 갯질경이들이 예쁜 꽃밭을 만들었다.바닷가로 기울어져 금방 부러질 것 같은 참 나뭇가지 위에 여러
태안신문사   2020-08-19
[탐방] 살아있는 생명의 땅을 지키는 가로림만의 보물들을 만나다
가로림만 관리 해변을 걸을 때마다 만나는 불그스름한 바위의 형상은 예사롭지 않은 모습으로 보인다. 이른 아침 그리고 오후에 마주칠 때와 썰물 그리고 밀물이었을 때 붉은 바위의 모습은 아주 달라 보였다. 무섭게 쏟아지는 장맛비 속에 지매 섬으로 이어지는
태안신문사   2020-08-12
[기획취재] 중단된 박원순 공약 ‘하조대 희망들’… 주민들 반대 이유 들어 보니
협상의 여지 없이 ‘무조건 반대’ 입장… 관광지 이미지 훼손 우려 제기하조대 해수욕장 인근에 다소 과격한 문구의 현수막 내걸고 비대위 가동 중 ‘끝까지 투쟁하여 서울시 희망들 건립 박살내자!’‘돌맹이
김동이 기자   2020-08-06
[탐방] 장마비가 지나간 가로림만의 활기찬 풍경들
하늘과 땅이 물기둥으로 연결된 것처럼 가로림만 해변에는 폭우가 쏟아진다. 장대비와 바람이 함께 몰아치자 가로림만 인근 갈두천은 붉은 흙탕물로 넘쳐나고, 흙탕물과 흙 속에 숨어있던 쓰레기는 가로림만 해변까지 순식간에 내려와 해변은 온통 쓰레기들로 가득
태안신문사   2020-08-05
[탐방] 가로림만 바닷물의 결정체 ‘소금꽃’
칼슘, 마그네슘, 미네랄이 풍부한 가로림만 바닷물의 결정체인 소금은 달고 맛이 좋은 소금으로 주부들 사이에서 인기가 좋다. 염부 정춘해씨는 소금 농사의 어려움을 전해준다.“내년에도 또 할 수 있을지 몰라요, 어릴 적부터 배운 것이라 지금까지 하고 있지
태안신문사   2020-07-23
[탐방] 꽃지 리솜오션캐슬, ‘아일랜드 리솜’으로 재탄생...10일 그랜드 오픈
안면도 꽃지 해수욕장 해변에 위치한 리솜오션캐슬이 지난 10일 ‘아일랜드 리솜’으로 이름을 바꾸고 로맨틱 선셋 감성리조트로 그랜드 오픈했다.지난해 호반그룹의 인수 이후 출범한 호반호텔&리조트가 운영하는 아일랜드 리솜은 천혜의 자원이 잘 보존돼 있는 꽃
신문웅 기자   2020-07-16
[탐방] 곤쟁이젓·육젓 등 가로림만의 풍요로움을 느끼다
송송 썬 풋고추와 다진 마늘을 적당히 넣고, 고춧가루 살짝 넣어서 무친 곰삭은 연보라색 곤쟁이젓의 조화, 따끈한 보리밥 위에 올려놓고,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돈다.마늘 수확기가 오면 젓갈 장수는 큰 항아리를 머리에 이고 우리 집을 찾아왔다. 그러면 어머
태안신문사   2020-07-15
[탐방] 미스 킴 라일락과 닮은 태안여고를 가다
100개가 넘는 동아리 운영해 학생들에 전인 교육의 장을 만들어 태안여자고등학교(교장 이영진)는 ‘미스 킴 라일락’과 닮았다. 지난 1974년, 초대 박채근 이사장이 ‘태안을 위한 여성교육’으로 태안여자상업고등학교
신문웅 기자   2020-07-14
[특집] 농업예산 582억 투입, 농업인의 소득안정에 주력
농업인의 땀이 소득과 연계될 수 있도록 행정력 집중 본지는 지난 3월27일부터 ‘달라지는 태안군의 농정시책’이란 주제로 13회에 거쳐 태안군의 농정시책을 하나하나 자세히 살펴봤다.총 예산 582억 원을 편성하여 추
신문웅 기자   2020-07-09
[탐방] 멸종위기 흰발농게의 서식지 가로림만을 지키자
이화산에서 내려오는 물줄기가 만나는 기수역에는 다양한 생물들이 살고 있다.조간대 상부에는 며칠 전보다 키가 쑥쑥 자란 가는갯능쟁이들이 어제 먹은 염분을 밤새 토한 듯 온몸에 허연 소금가루를 바르고 천연덕스럽게 웃고 있다. 갯질경이 너문재 등 염생식물
태안신문사   2020-07-09
[특집] 태안군, 맞춤형 동물방역사업에 19억 원 지원...동물복지사업도 대폭 확대
아프리카돼지열병·구제역·AI 등 3대 가축전염병 예방에 최선태안군은 안전한 가축방역 시스템을 구축하여 가축질병 발생을 최소화함으로써 축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소비자가 안심하는 축산식품을 제공하기 위하여 각종 가축전염병 사전 예방과 동물복지 및 가축개량
신문웅 기자   2020-07-02
[탐방] 멸종위기 흰발농게의 서식지 가로림만을 지키자
이화산에서 내려오는 물줄기가 만나는 기수역에는 다양한 생물들이 살고 있다.조간대 상부에는 며칠 전보다 키가 쑥쑥 자란 가는갯능쟁이들이 어제 먹은 염분을 밤새 토한 듯 온몸에 허연 소금가루를 바르고 천연덕스럽게 웃고 있다. 갯질경이 너문재 등 염생식물
태안신문사   2020-07-02
[특집] 태안군, 축산산업 경쟁력강화에 50억원 지원, 축산환경개선에도 역점
코로나 장기화 대비 축산농가 경영 안정 사업에 중점 지원, 고품질 조사료 생산기반 구축 태안군은 축산 경쟁력 강화와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축산농가 경영안정, 고품질 조사료생산기반 구축, 지속가능한 축산
신문웅 기자   2020-06-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읍 군청로 32, 2층(신흥빌딩)  |  대표전화 : 041)673-7762~3  |  팩스 : 041)673-77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신문웅
등록일 : 2015년 12월 3일  |  등록번호 : 충남, 아00286  |  제호 : 주간 태안신문  |  발행인 : 이재인  |  편집인 : 신문웅
Copyright © 2020 태안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