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2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탐방] 어린시절 추억이 담긴 빠래고동의 맛이 그립다
긴 가뭄으로 바다와 들판은 심한 갈증에 시달리고 있었다. 메마른 들판을 촉촉이 적혀 줄 단비가 지난 이틀 동안 우리를 찾아 왔다.단비가 지나간 바다는 흙탕물이 내려와 탁한 색으로 변해있고 논두렁에는 이제 막 자라나는 풀과 나무들이 단비를 먹고 생기가
태안신문사   2020-06-04
[탐방] 여유로운 하루는 가로림만에서 주은 보물
가로림만의 여명을 지켜보며 도성리 선착장을 걷는다. 이렇게 자연의 고요함을 마음껏 누릴 생각을 하니 발걸음이 신이 났다.붉은 기운이 서서히 바다 속으로 숨어 갈 즈음, 하나 둘 마을 사람들이 모여든다. 도착하는 순서대로 둑에 차례대로 앉는다. 무슨 할
태안신문사   2020-05-28
[탐방] 지친 사람들에게 평안한 안식처 가로림만
바닷가 산기슭은 어느새 밝은 연두색 봄옷으로 갈아입었고 하늘은 수평선 위로 내려앉아 바다와 하나가 되어있다. 지금 가로림만은 평화로운 봄 풍경 그 자체이다.오랜만에 해변은 사람들 소리로 가득하다. 아이들이 뛰어다니는 소리에 놀란 게들은 긴장하면서도 온
태안신문사   2020-05-22
[탐방] 저녁 노을이 아름답게 채색된 가로림만 해변
짭짤한 바닷바람과 함께 밀물의 고요한 화음을 들으며 방파제 둑을 걷는다. 바닷가 옆 밭에는, 풀들이 꽃이 지고 씨가 맺히고 있다. 영글어 가는 씨로 인해 무거운 고개를 들고 있는 모습이 힘들어 보인다.밀물 따라서 밭에 놀러 온 바닷바람은 풀씨가 잘 여
태안신문사   2020-05-15
[탐방] 새섬(古能島)의 아름다운 자태를 가로림만 해변에서 보다.
하루에 두 번 바다는 우리에게 풍경을 바꾸어 보여준다.가로림만 해변은 포플린 원피스로 갈아입고 봄맞이를 하고 있다.갈아입은 옷을 자랑하려고 바닷물 속에 흠뻑 담그고 있으면 짓궂은 봄바람이 색을 지우고 새로운 색을 입혀놓는다.가로림만의 새섬(古能島)은
태안신문사   2020-04-29
[탐방] 가로림만의 상징과 같은 ‘상여바위’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곳을 향해 경운기가 지나간다. 경운기는 자갈길과 바위가 묻혀있는 뻘길을 지나 쫀득쫀득하게 찰진 갯벌을 향해 가고 있다. 해변에서 바다로 걸어갈수록 뻘은 윤기가 더 진하다. 향기 진한 바다 내음에 몸과 마음이 상쾌하다.길옆 작은 웅
태안신문사   2020-04-23
[탐방] 밤섬 나루터에서 어촌마을 풍경을 보다
해변 깊은 곳까지 바닷물이 채워진 6물 오후의 가로림만에 서서,바닷물 속에서 바다생물들이 활기차게 살아가는 상상을 해본다.『 봄이 오면 산에 들에 진달래 피네 진달래 피는 곳에 내마음도 피어 건너 마을 젊은 처자 꽃따러 오거든 꽃만 말고 이 마음도 함
태안신문사   2020-04-17
[탐방] 진달래가 춤을 추며 봄 기운이 가득한 가로림만
물때가 대객기라서인지, 화사한 봄날 바닷물은 조용히 수평선을 향해 끌려가고 있다.맨살을 드러내 놓는 갯뻘 위는 화사한 봄 햇살을 맞이하는 뻘들의 윤기와 진한 봄향기로 해변은 생기가 넘쳐난다. 천천히 나가는 썰물을 따라 바다 향기를 맡으며 해변을 걷는다
태안신문사   2020-04-09
[탐방] 가로림만에서 만난 ‘고란초’ 포기하지마세요
따뜻한 봄이 오는가 싶더니, 물 위를 거세게 달려오는 돌풍은 해변을 송두리째 삼켜버릴 듯 한 태세다. 왜 화가 났는지 성난 바람의 속내를 알아차릴 수가 없다. 세상을 한입에 삼킬 것 같은 태세를 지켜보는 해변은 성난 바람을 조용히 품어준다.봄을 맞이하
태안신문사   2020-04-02
[탐방] 봄 향기 가득한 가로림만에서
살랑살랑 봄바람이 가로림만을 찾아왔다.언덕 위에서 내려다보는 살막개의 풍경은 한가로워 보인다. 겨우내 추운 바닷바람을 이겨낸 마늘은 건강하게 자랐고, 언덕 위 풀밭에는 흑염소 한쌍이 새끼들을 데리고 봄을 맞이하고 있다.바닷물이 빠져 나간 자리에서 서서
태안신문사   2020-03-27
[탐방] 안전과 환경을 위한 최고의 기술을 추구하는 송우산업(주)을 가다
기존골재보다 60% 이상 저렴,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인증으로 ‘안전’ 골재 대란의 대안을 순환재생 골재태안해역에서의 바닷모래채취 허가과정이 수년간 이어지면서 골재대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의
신문웅 기자   2020-03-20
[탐방] 가로림만 뻘밭에서 만나는 봄의 기운들
코로나19가 세상을 불안과 공포감으로 휘어잡고 있다.세상이 거꾸로 돌아가든 바로 돌아가든 바다는 무심하다.오후의 햇살은 질퍽한 갯벌 위에 멋진 그림을 그리고 굴 밭에서 열심히 일하는 어부들의 모습은 한가로운 어촌의 풍경이다. 나는 바다 물길에 대한 두
태안신문사   2020-03-19
[탐방] 산파래에서 가로림만의 최고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어
물이 빠진 질퍽한 갯벌 위는 게들의 천국이다. 긴 다리로 갯벌 위를 걸어 다니며 사냥을 하던 황새 한 마리가 나를 발견하고 깜짝 놀라 다급한 비명을 내면서 산 쪽으로 날아간다. 사실은 아무도 없는 바닷가에 누군가와 함께 있고 싶었는데 갯벌 위에 하얀
태안신문사   2020-03-12
[탐방] 가로림만의 봄을 알리는 빠리고동
입춘이 지나고 갱변에 따뜻한 봄바람이 찾아왔다.수평선을 따라 나간 바닷물의 끝은 보이지 않는다.물 빠진 갯뻘에는 봉긋하게 서있는 빠리고동들 사이로 작은 또랑물이 흐른다. 조간대 혼합갯벌에서 사는 빠리고둥은 물길에 옹기종기 모여, 해초 등 먹이를 찾느라
태안신문사   2020-03-05
[탐방] 가로림만 감태는 지역 주민들의 ‘천의 자원’이다.
가로림만에는 연둣빛 융단 위에서 천상의 오케스트라 연주에 맞추어 갯바람의 공연이 열리고 있다. 12월에서 3월까지 공연은 계속된다. 가시파래과 녹조류 가로림만 감태는 지역주민들의 고소득을 보장을 받는 천의 자원이다.갯바람의 공연를 감상하던 중, 어렴풋
태안신문사   2020-02-27
[탐방] 함박눈 내린 가로림만의 겨울 풍경
겨우내 기별 없던 함박눈이 가로림만에 첫눈이 온다.얼마만의 설경인가. 하얀 눈이 하늘에서 바다로 내려앉는다.해변은 온통 눈밭이다. 하늘에서 자유롭게 내려오면서 한없이 넓은 어머니의 품속으로 안긴다. 하늘 땅 모두 눈 천지다.눈 사이로 사뿐사뿐 걷는다.
태안신문사   2020-02-21
[탐방] 가로림만의 숨은 이야기들
피도 너머에서 수줍게 피어오르는 아침 햇살을 알몸으로 맞이하는 해변은 고요하다.여명의 소리는 생명을 갖은 모든 생명이 함께 찬양하며 맞이하는 순간이 참으로 경이롭고 아름다운 울림으로 전해진다.하루를 맞이하는 환희의 소리가 내 발밑에서도 울려 퍼지고 있
태안신문사   2020-02-13
[탐방] 가로림만의 효자 중의 효자인 굴
찌푸린 하늘이 금방이라도 흰 눈이 내릴 것처럼 우울한 표정을 하고 있다. 해변에는 설 대목에 선물로 배달될 굴들이 순번을 기다리느라 그물망 속에서 잠시 쉬고 있다. 굴은 바다의 보약, 바다의 우유, 바다의 꽃 등으로 예쁘게 불려진다. 가로림만의 효자
태안신문사   2020-02-05
[탐방] 등대정원으로 거듭날 만대항에서
항금목의 유속이 궁금해서 들물을 기다리며 갱변을 걸었다.한나절 겨울 햇살에 온몸을 말린 해변은 짭조름하고 꺼칠꺼칠한 염기를 씻으려고 들물을 기다리고 있었다. 삼 형제 바위가 노란 목도리를 두르고 늠름하게 만대항을 지키고 서 있다.만대항에서 바라보니 귀
태안신문사   2020-01-27
[탐방] 대나무가 사라지고 소나무가 점령한 솔섬 갯벌에서
대섬(竹島 ), 대나무가 자라는 섬이라서 대섬이라 불렸지만 대나무가 사라지고 소나무들이 점령하여 솔섬(松島)으로 개명한 솔섬 갯벌을 걷는다.내리2리 만대항 남쪽 솔섬에 수등(水燈)은 육지와 섬이 이어지는 모습이 쥐꼬리같이 보여 쥐똥길이라 불렀다 한다.
태안신문사   2020-01-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읍 군청로 32, 2층(신흥빌딩)  |  대표전화 : 041)673-7762~3  |  팩스 : 041)673-77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신문웅
등록일 : 2015년 12월 3일  |  등록번호 : 충남, 아00286  |  제호 : 주간 태안신문  |  발행인 : 이재인  |  편집인 : 신문웅
Copyright © 2020 태안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