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1,96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탐방] [연중기획-문화가 있는 회식]7_롱라이프그린케어 태안 노인복지센터
본사 기획 사업인 문화가 있는 회식 일곱 번째 주인공들은 롱라이프그린케어 태안 노인복지센터(센터장 황정란) 직원들이다.2008년에 설치된 장기요양보험으로 운영되는 재가장기요양기관인 롱라이프그린케어 태안 노인복지센터는 장기요양등급(1급~6급(인지지원등급
신문웅 기자   2019-11-07
[현장취재] 미당 시 ‘학’ 낭독한 가 군수… 학암포에 시비 건립한다?
천 년 맺힌 시름을출렁이는 물살도 없이고운 강물이 흐르듯학이 날은다천 년을 보던 눈이천 년을 파다거리던 날개가또 한번 천애(天涯)에 맞부딪노나긴모리 자진모리 일렁이는 구름 속을저, 울음으로도 춤으로도 참음으로도다하지 못한 것이어루만지듯 어루만지듯저승
김동이 기자   2019-10-10
[기획취재] 기획취재-부남호 역간척 가능한가?②보령시 보령호 역간척 추진 현장을 가다
농어촌공사 천수만 사업단, 강력한 반대 표명에 충남도 부남호로 선회충남도와 태안군이 농업용수로도 가치를 상실한 부남호의 역간척을 추진하고 있다. 생태계 복원과 해양관광레저도시로의 탈바꿈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쌀 생산을 위해 바다를 막았던 시대에서 자
신문웅 기자   2019-10-10
[현장취재] 태안민간인희생자 다큐영화 ‘태안’ 촬영 순조… 한국전쟁 당시 수룡리서 무슨 일이
주로 희생자는 태안경찰서에 수감돼 있던 부역혐의자들… 용신리 바닷가서도 학살 자행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의 2008년 조사보고서는 태안 부역학살에 대해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태안경찰서는
김동이 기자   2019-09-26
[탐방] [연중기획-문화가 있는 회식]6_태안한마음요양원
“회식을 하게 되면 노래방에 가던지 바로 집에 가서 아쉬웠는데 이번에는 저녁을 일찍 먹고 여유 있게 영화관에 도착하여 주신 쿠폰으로 음료를 미리 구입하여 영화관 주변을 산책하니 너무 좋았습니다.”태안신문의 연중 기획 사업인 문화가 있는 회식 여섯 번째
신문웅 기자   2019-09-26
[특집] 태풍 피해 현장 점검 나선 가 군수와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
태풍 ‘링링’이 태안반도를 지나며 양식장과 수확을 앞두고 있는 벼에 큰 피해를 입힌 가운데 추석을 앞둔 지난 11일 가세로 군수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과 함께 안면송 태풍 피해 현장과 수산양식장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김동이 기자   2019-09-19
[특집] 인삼밭 나간 태안군의원들… 태풍피해 농가서 ‘구슬땀’
태안군의회 의원들이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에 나서 구슬땀을 흘렸다.태안군의회는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김기두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 7명과 의회사무과 직원 등 20여 명이 태안읍과 남면의 태풍 피해 농가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김동이 기자   2019-09-19
[특집] 태풍피해 농가 위해 팔 걷어붙인 육군 32사단 장병들
태안대대, 11일~17일 피해농가서 벼 세우기·비닐하우스철거 나서 태풍 ‘링링’의 기세 앞에 충남과 세종시 농가에도 심각한 피해를 입은 가운데 육군 32사단 장병들이 상처 입은 농심을 달래기 위해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육군 32사단에 따르면 추석
김동이 기자   2019-09-19
[특집] 태풍 ‘링링’ 피해 691건 접수… 신속복구에 ‘구슬땀’
지난 7일 태안반도를 강타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기세로 태안지역에서는 총 691건의 피해(8일 오전 8시 기준)가 접수됐지만 인명피해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군에 따르면 ▲새우양식장 2개소 파손 ▲선박 침수·전복 7척 ▲비닐
김동이 기자   2019-09-19
[기획취재] 기획취재-부남호 역간척 가능한가?①국내 최대규모 역간척을 추진하는 충남도
국내최대 규모, 해수 유통을 통해 생태계 복원과 해양관광 승화 충남도와 태안군이 농업용수로도 가치를 상실한 부남호의 역간척을 추진하고 있다. 생태계 복원과 해양관광레저도시로의 탈바꿈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쌀 생산
신문웅 기자   2019-09-19
[기획취재] 연합취재-해안가 지자체 ‘해양쓰레기·연안침식’ 대안은 없나⑤ 에필로그
해양쓰레기 선도 지자체로 우뚝 선 태안군… 어민들의 해양쓰레기 의식 수준은 ‘글쎄’ 여기 충격적인 두 장의 사진이 있다.한 장의 사진은 지난 7월 근흥면 신진도의 한 어민이 본지에 제보한 사진으로, 서
김동이 기자   2019-09-05
[현장취재] 바지락 살 수 없게 된 갯벌…원인은 해상교량?
태안~보령간 해상교량 건설공사로 인해 어장이 황폐화됐다며 뙤약볕 속이던 지난달 14일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을 찾았던 안면도 어민들의 진심이 통했을까.해상교량 건설공사 시행사인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보상과장을 비롯해 시행사측의 어업피해 예측조사를 담당했던 전남
김동이 기자   2019-09-05
[현장취재] ‘충남교직원 휴양시설’은 반드시 태안으로
가세로 군수, “객관적으로 앞서는 ‘영항분교’가 최적지” 도의원들에게 호소 충남교육청이 2023년 개원 예정인 ‘충남교직원 휴양시설’의 최적지로 ‘고남초 영항분교’가 급부상되는 가운데 태안군, 태안군의회, 충남도의
신문웅 기자   2019-09-05
[탐방] [연중기획-문화가 있는 회식]5_태안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본지의 기획사업인 ‘문화가 있는 회식’ 다섯 번째 주인공들은 태안군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김순주)이다.태안지역 청소년들을 위해 무료 심리상담, 심리검사, 예방교육 등 청소년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7명
신문웅 기자   2019-08-29
[기획취재] 연합취재-해안가 지자체 ‘해양쓰레기·연안침식’ 대안은 없나④
‘스티로폼 사용금지’ 조례도 제정해 해양 보호 나서… 친환경제품 사용도 권장꽃지해안도로 철거 질문에는 “한국의 해안구조물 철거에 박수” 긍정 반응 세계 최고의 휴양지인 하와이. 관광객들의 천국 와이키키
김동이 기자   2019-08-29
[현장취재] 해루질 중단된 바람아래해수욕장… 단속 소홀 비웃듯 해루질 ‘여전’
태안해경·태안해안국립공원의 미온적 대처도 ‘도마 위’… 네탓 공방도 원인 고남면 바람아래해수욕장에서 수산자원감시원을 맡고 있는 A씨는 최근 사리 때마다 밤에 해변가에 나타나 해루질을 하는 한 무리의 해
김동이 기자   2019-08-22
[기획취재] 연합취재-해안가 지자체 ‘해양쓰레기·연안침식’ 대안은 없나③
중국, 일본에 이어 한국 해양쓰레기도 하와이 동쪽해안까지 유입아디다스는 연간 1500만 켤레 해양미세플라스틱 활용 제작해양부유쓰레기(Marine debris)‧연안침식 대비하는 비영리재단 팔리(Parley)
김동이 기자   2019-08-22
[특집] "아들이 이제 누명 벗게 됐다"... 울먹인 김용균 어머니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에서) 조사를 해서, 우리 용균이가 자기 잘못으로 죽은 게 아니라 사회적인 구조 때문에 죽은 거라고 발표했다. 지금까지는 회사가 우리 아들이 잘못해서 죽은 거라고 몰아갔는데, 증거가 없어서 걱정이 되고 억울함만 컸다. 그런데 이
태안신문사   2019-08-22
[기획취재] 기획취재-옥파 이종일 선생의 발자취를 찾아서 ⑤에필로그
태안군 정동영 팀장 등 노력 ‘결실’… 국립현충원 내 옥파 선생 묘비 출신지 바로 잡아향후 옥파 뮤지컬 제작, 옥파기념관 옆 보성사 인쇄소 복원 등 옥파 선양사업도 적극 추진 옥파 이종일 선생의 발자취
김동이 기자   2019-08-14
[기획취재] 연합취재-해안가 지자체 ‘해양쓰레기·연안침식’ 대안은 없나②
올해 6대 중점과제에도 ‘해양환경’에 주목… 제3차 연안정비계획 수립 위해서도 동분서주 해양수산부는 올해 3월 ‘2019년도 주요업무 계획’을 발표하면서 6대 중점과제를 제시했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
김동이 기자   2019-08-1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읍 군청로 32, 2층(신흥빌딩)  |  대표전화 : 041)673-7762~3  |  팩스 : 041)673-77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신문웅
등록일 : 2015년 12월 3일  |  등록번호 : 충남, 아00286  |  제호 : 주간 태안신문  |  발행인 : 이재인  |  편집인 : 신문웅
Copyright © 2021 태안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