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13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슈] 허베이조합태안지부 대의원선거, 1월말까지 선출키로 극적 합의
원칙을 깨고 변칙적인 대의원정수로 결정되면서 법정다툼까지 가는 막장으로 선거조차 치르지 못하고 내분에 휩싸인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태안지부에 화해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일단 1월말까지 대의원선거를 치러 태안지부만 선출하지 못한 대의원을 뽑겠다는 방침이
김동이 기자   2020-01-09
[이슈] 환영받지 못한 채 전면 개통한 ‘원산안면대교’… 명칭 갈등이 낳은 또 다른 갈등
감사원 감사 청구, 행정소송 나서는 안면도주민들… 가세로 군수도 이의신청 제기 의지 밝혀 “그동안 해상교량 명칭을 둘러싼 갈등이 있었다. 지역 발전을 위한 일에 갈등이 존재한다면 그 의미는 반감되고 퇴
김동이 기자   2020-01-03
[이슈] “미당 서정주의 봉산산방,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됐는데”
전문위원, 가 군수 말에“시는 시다, 편협하네”등 발언해 구설수‘학암포 중심 복합관광개발 용역 최종보고회’에서 미당 서정주 시비와 관련된 발언이 나왔다. 당시 이 발언은 가세로 군수가 시비건립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는 자리였지만 일부 전문위원은 ‘시는
석정주 객원기자   2019-12-26
[이슈] 학암포에 ‘서정주 시비’세웠다면 어쩔 뻔… 친일잔재 청산 대상 포함
“만약에 학암포에 서정주 시비가 건립됐다면 세워지자마자 뽑혀 나갔을 것이다. 깨어있는 군민들에게 고마워해야 한다.”학암포에 건립이 추진되다 무산된 서정주 시비 건립이 시민단체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비판글이 태안군에서 발행하는 태안소식지인 ‘마음이 머무는
김동이 기자   2019-12-26
[이슈] 모친 잠든 인평리 선영에서 영원한 안식 들어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수우망월(水牛望月)’풍수지리에서는 수우망월은 명당터로 꼽힌다. 수우망월 터가 바로 태안에 있다. 태안읍 인평리 야산이 그곳. 수우망월로 통하는 인평리의 명당자리에얼마전대한민국정계의 거목 한 사람이 영원한 안식에 들어갔다. 그는 바로 자본금 500만원
김동이 기자   2019-12-19
[이슈] 국가지명위원회, 태안~보령간 해상교량 명칭 ‘원산안면대교’로 최종 의결
이달 개통을 앞두고 있지만 이름을 찾지 못해 7개월간 표류하던 태안~보령간 해상교량의 명칭이 국가지명위원회에서 ‘원산안면대교’로 최종 의결됐다.이에 그동안 갈등요인이 될 수 있는 지역명이 포함되지 않은 명칭인 '솔빛대교'를 지속 주장해
김동이 기자   2019-12-19
[이슈] 대의원선거중지가처분신청 ‘인용’한 법원 판결문 들여다보니
태안지부 자문회의 자리서도 성토의 장… 청구권 소송에 해임건의서까지 갈등 최고조“자문회의에서의 (대의원 정수) 결정이 효력이 없다고 해서 선거관리위원회가 결정한 것인데, 법원이 무효 판결했다. 결정권이 없는 자문회의 대신 피대위로 전환해
김동이 기자   2019-12-11
[이슈] 세대투표가 직선제? 또 다른 논란 낳은 ‘태안군 이장임명규칙’
태안군이 전국 최초라며 지난 9월 30일부로 공포·시행에 들어간‘태안군 이장 임명에 관한 규칙’이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정이라며 현직 이장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이에 태안군이 기자회견을 열고 적극 해명에 나섰지만 오히려 규칙 곳곳에서 허점을 드러내
김동이 기자   2019-12-05
[이슈] 삐걱거리는 허베이조합…4개 단체 ‘대의원 선거중지가처분신청’
읍·면별 대의원 정수 결정한 선관위에 반발하며 법원에 가처분신청서 제출…법원, "29일까지 대의원 수 조정” 권고오는 12월 3일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의 첫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변수가 생겼다.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 산하 태안군지부를 겨냥해 대
김동이 기자   2019-11-28
[이슈] 학암포 서정주 시비 철회 공식화… 태안군도 “결정 존중”공식입장
태안군이 학암포번영회가 주도적으로 추진해 왔던 ‘서정주 시비 건립’과 관련해 “학암포번영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사실상 철회 입장을 공식화했다.이는 태안군의 입장에서 공식적으로 시비 철회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시비 철회 입장을 공식화한 학암포번영
김동이 기자   2019-11-21
[이슈] 감사원으로 간 태안~보령 해상교량 명칭… 충남도지명위 겨냥 감사청구
국토지리정보원에도 탄원서 제출… 국가지명위 심의 시 군 의견 반영에 최선 4개월째 이름을 찾지 못하고 표류하면서 태안군과 보령시간 갈등만 초래하고 있는 태안~보령간 해상교량의 명칭이 충남도지명위원회가
김동이 기자   2019-11-14
[이슈] B분교장 인근마을 조사하겠다는 태안군… 조사 거부한 주민들, 왜?
A초등학교 B분교장에서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1급 발암물질인 비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해 B분교장 학부모들이 태안군의 역할론이 미흡했다고 지적하면서 태안군이 주변지역 마을주민들의 건강을 염려해 B분교장 인근 10곳에 대한 토양오염조사를 실시하기로 했지
김동이 기자   2019-11-07
[이슈] B분교장 인근서도 비소 검출… “샘플링 장소는 구체적 공개 곤란”
“B분교장 인근 한 곳을 추가로 분석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디라고 장소를 밝힐 수는 없지만 B분교 주변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비소가 검출된다.”A초등학교 B분교장에서 비소가 기준치의 10배 이상 검출됐다는 정밀조사 결과를 보고한 충남대학교 토양환경분석
김동이 기자   2019-11-07
[이슈] B분교장서 기준치 10배 넘는 비소 검출… 원인이 지형적 특성 때문?
“비소(As)는 화석연료에서 많이 나온다는데 맞나?”(방갈분교장 학부모)“석탄에서는 많이 나온다. 화력발전소에서는 소각하고 재가 나오는데 반출할 때 얼마나 제거하는지는 확인을 안해봤다. 장담은 못하지만 석탄 자체에는 비소가 많이 함유되어 있다고 알고
김동이 기자   2019-11-07
[이슈] 이장 겸임하고 있는 어촌계장에게 둘 중 하나 사퇴하라?
태안군, “이원면에서 제기가 들어와 현재 유권해석 검토 중”… 곳곳서 파열음 이장임명규칙을 둘러싸고 1인 후보자가 등록한 경우의 임명절차를 규정한 제3조 3항과 모조와 연관되는 금품수수행위 금지를 규정
김동이 기자   2019-11-05
[이슈] ‘안면도 관광지’ 사상 첫 본계약 체결… 안면도주민들 반응은 ‘우려’
안면도주민들, “사업자 능력검증 안 돼 우려… 협의체 구성, 바르게 진행해야” “1991년 안면도관광지 지정 이후 30여 년 만에 본 계약에 이른 점은 평가하지만 안면도관광지개발 사업자 선정을 홍보 수
김동이 기자   2019-10-17
[이슈] ‘비리 직원은 보호한 채, 석탄품질 문제 지적 직원은 오히려 징계’
한국서부발전, 비위 제보한 K모 부장 법원 징계 부당 판결에 또 다시 항소하기도 “어떻게 공기업인 한국서부발전은 인도산 저질탄의 비리에 관련된 직원은 보호하고 오히려 품질의 개선을 요구하는 직원은 징계하고 법원에서 부당징계로 판결받았는데 다시 항소를
신문웅 기자   2019-10-17
[이슈] “중부해경청은 태안으로”… 본지 주최 해변길 걷기 대축제 1천명 ‘성황’
가세로 군수 등도 참석해 중부해경청 태안 유치 기원 퍼포먼스도 ‘눈길’ 올해로 창간 29주년을 맞은 본지가 주최해 제28회 충청남도민생활체육대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제18회 태안사랑 가족걷기 대행진이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해변길 4코스인 남면
김동이 기자   2019-10-02
[이슈] 해변길의 가을속으로…해변길 걷기 대축제 현장
태안신문사   2019-10-02
[이슈] ‘미래를 여는 동력’될 눈에 띠는 2020년 태안군 정책
태안군이 ‘2020년 업무구상 보고회’를 갖고 새로운 도약과 ‘더 잘사는 새태안’ 실현을 위한 내년도 정책 구상안을 공유했다. 이에 본지에서는 각 부서와 직속기관 및 사업소에서 구상하고 있는 2020년도 눈에 띠는 정책을 수회에 걸쳐 소개하고자한다.
김동이 기자   2019-09-26
 1 | 2 | 3 | 4 | 5 | 6 | 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읍 군청로 32, 2층(신흥빌딩)  |  대표전화 : 041)673-7762~3  |  팩스 : 041)673-77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편집국장 신문웅
등록일 : 2015년 12월 3일  |  등록번호 : 충남, 아00286  |  제호 : 주간 태안신문  |  발행인 : 이재인  |  편집인 : 신문웅
Copyright © 2020 태안신문사. All rights reserved.